그를 기억하며 - 나의 친구 : Andenken - Freundschaften  

... 벗으로 함께 나누었던 기억들을 올려주세요.

두달 정도 지났네요. 선생님의 한 젊은 친구와 다녀왔습니다

페이지 정보

Writer 권오복 reply 0건 hit 726회 작성일 20-07-19 01:05

본문

선생님 수목장을 한지 벌써 두 달 정도 지났네요.

수목장에 같이 하지 못했던, 선생님의 한 젊은 친구와 그의 가족들과 선생님께 다녀왔습니다.

그리고, 옮겨온 선생님의 책들도 한참 걸리기는 했지만, 이제 대략 자리를 찾았습니다.

모든 분들의 건강을 기원합니다.

reply list